본문 바로가기
[3기 신도시] 고촌 대신 '깜짝등장’ 인천 계양…“원래 김포군 계양면이던 곳”
입력 2018-12-19 15:52

(자료출처=국토교통부)
인천 계양이 19일 발표된 수도권 3기 신도시 명단에 깜짝 등장했다. 당초 인근 지역인 김포 고촌이 유력지로 거론됐으나 시장의 예상을 뒤집은 것이다. 정부는 “후보지 명단은 많은데 최종적인 검토 과정서 김포 고촌은 이미 빠져있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번 발표에 재미있는 사실이 있다. 인천 계양구의 ‘계양’이란 이름이 실은 김포에 있던 지역명이라는 점이다.

인천 계양구청이 홈페이지에 게재한 구정백서 자료에 빠르면 1989년 1월 1일 김포군 계양면을 북구 계양동으로 편입했다고 나와 있다. 이후 북구가 1995년에 부평구와 계양구로 분리되면서 현재 행정구역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에 3기 신도시 사업지 위치는 계양구 귤현동, 동양동, 박촌동, 병방동, 상야동 일원이다. 약 30년 전이었다면 김포의 어느 지역이었을 것으로 상상할 수 있다.

인천 계양구는 인천의 북동쪽에 위치해 있다. 올해 3월 1일 기준으로 12만5290가구에 32만여명이 거주 중이다.

구청은 일반현황 자료를 통해 “북쪽으로는 김포시 고촌읍, 동쪽으로는 서울 강서구와 부천시, 서쪽과 남쪽으로는 인천광역시 서구 ·부평구와 접해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부동산 시장 안팎으로 3기 신도시로 예상했던 김포 고촌과도 가까워 고촌을 대체할 지역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일부 전문가도 인천 계양구가 서울, 김포와 인접한 점이 3기 신도시로서 이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인천 계양은 마곡지구 및 김포공항역과 가깝고 인근 인천지하철1호선 연장에 따른 검단신도시 연계개발도 가능한 위치”라며 “특히 김포공항역은 5호선, 9호선, 공항철도가 교차하는 4중 역세권으로 인근 마곡지구(3.36㎢, R&D센터 및 업무지구 조성)와 연계한 자족기능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한편, 정부는 인천 계양 약 335만㎡ 입지에 1만7000호의 주택을 공급할 방침이다. 가용면적의 49%를 자족용지로 조성하는데 그 규모는 판교제1테크노의 1.4배 수준인 약 90만㎡다. 또한 기업지원허브, 스타트업캠퍼스, 창업지원주택 등을 통해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