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릉펜션 사고' 대성고 학생 7명 중 4명 의식 회복…가스보일러 국과수 감식 예정
입력 2018-12-19 08:19

▲1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강릉시 경포의 아라레이크 펜션 2층 발코니에서 18일 밤 국과수와 경찰 관계자들이 가스보일러 연통을 조사하고 있다.(연합뉴스)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투숙 중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있는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7명 중 4명이 의식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강릉아산병원의 5명 중 2명과 원주기독병원 2명이 사고 당시 상태보다 호전돼, 이름을 말하거나 살을 꼬집으면 반응을 하는 정도로 회복됐다.

입원한 학생들은 전날 고압치료센터 '챔버'에 들어가 치료를 받았다. 챔버란 고압산소치료기를 말하며, 주로 일산화탄소 중독환자 치료에 사용된다.

앞서 18일 오후 1시 12분 강릉 경포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마친 대성고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펜션 내 가스보일러를 사고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가 난 펜션 보일러 배관이 정상적으로 연결되지 않은 채 어긋나 있는 것과 가스누출경보기가 없는 사실을 확인했다.

한편, 경찰은 펜션 내 가스보일러를 뜯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낼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