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 별세…피해 생존자 25명

입력 2018-12-14 14:18

(사진제공=정의기억연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가 14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92세.

이귀녀 할머니는 뇌경색 등 건강악화로 2016년부터 용인서울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이날 오전 8시께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1943년 중국에 가면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중국에 갔다가 위안소에서 고초를 겪었다.

해방 후 중국에서 생활하다가 2011년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했다.

이귀녀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면서 정부에 등록된 생존 위안부 피해자는 25명만 남았다.

고인의 빈소는 순천향대 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7일 오전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엠버 긴급귀국, 오늘(15일) 한국行 비행기…'크리스탈·빅토리아·루나', 설리 빈소 찾을까?
  • 2
    설리 빈소 공개·사이버 조문 페이지 개설…SM 측 "유족 뜻 따라 팬 위한 조문 장소 마련"
  • 3
    '악플의 밤', 설리 없이 녹화 진행 "연락 닿지 않았다"…네티즌 "프로그램 폐지해야"

오피니언 최신 뉴스

  • 1
    [세무, 톡!] 비과세 적용이 쉽지 않아진 1가구 1주택자 양도소득세
  • 2
    [하유미의 고공비행] '20년만'이라는 의미, 우리경제 현주소
  • 3
    [곽창석의 부동산 나침반] 지금이라도 집 사야 할까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