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 별세…피해 생존자 25명
입력 2018-12-14 14:18

(사진제공=정의기억연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가 14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92세.

이귀녀 할머니는 뇌경색 등 건강악화로 2016년부터 용인서울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이날 오전 8시께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1943년 중국에 가면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중국에 갔다가 위안소에서 고초를 겪었다.

해방 후 중국에서 생활하다가 2011년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했다.

이귀녀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면서 정부에 등록된 생존 위안부 피해자는 25명만 남았다.

고인의 빈소는 순천향대 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7일 오전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