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우 측, 장인 ‘빚투’ 논란 해명 “잠적한 적 없어…결혼식 참석도 안 해”
입력 2018-12-13 17:35

(이투데이DB)

그룹 god 김태우가 장인의 ‘빚투’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13일 김태우 소속사 소울샵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김태우의 장인은 1985년 장모와 이혼했고, 2011년 결혼 당일에도 참석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태우의 장인이자 아내 김애리의 친부의 사기행각을 고발하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에 따르면 26년 전 김태우의 장인은 나이트클럽 인수 비용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부친에게 돈을 빌렸고 아파트를 담보로 대출을 받아 돈을 빌려주었지만 갚지 않았다. 작성자는 “사기꾼의 자식들은 떵떵거리며 사는데 우리 집은 아직도 힘들다. 너무 화가 난다”라고 분노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국민청원에 올라온 글은 1992년 내용으로 사료된다. 이는 김태우의 장인이 아닌 장인 회사 임원이었던 강모 씨와의 사건으로 그는 당시 청원자 아버지로부터 고소돼 당사자와 합의하여 해결된 사건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소속사에 따르면 김태우의 장인은 현재 국내에 거주하고 있으며 도주한 적이 없고 고소를 당하거나 독촉을 받은 적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어찌 되었든 이러한 논란이 일어나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해당 사건이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