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네시스 월 구독형 프로그램 '제네시스 스펙트럼' 출시
입력 2018-12-13 10:27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G70에서부터 G90까지 제네시스 브랜드 전 라인업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출시했다.

제네시스는 현대캐피탈 카셰어링 플랫폼인 ‘딜카’와 중소 렌터카 회사들과 손잡고 제네시스 전(全) 라인업을 바꿔가며 탈 수 있는월 구독형 프로그램 ‘제네시스 스펙트럼’을 13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은 13일부터 10개월 간 운영한다.

구독형 프로그램은 계약기간 동안 월 구독료만 지불하면 본인이 원하는 차량을 골라서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다.

이용료는 매월 149만 원(부가세 포함)으로 G70와 G80, G80스포츠 3개 모델 중에서 매월 최대 2회씩 바꿔 탈 수 있다. 월 이용료에는 각종 세금과 보험료, 기본 정비료가 포함돼 있어 이용하는 동안 추가로 별도의 비용이 들지 않는다. 또 월 단위 계약 프로그램이며 중도에 해지하더라도 별도의 수수료가 없으며 장기 렌트 및 리스상품과 달리 운행거리(마일리지) 제한도 없다.

프로그램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제네시스 모델은 ‘G70 3.3T 스포츠 슈프림(2018년형)’과 ‘G80 3.3 프리미엄 럭셔리(2018년형)’, ‘G80 스포츠 3.3T 프리미엄 럭셔리(2019년형)’, ‘G90 3.8 프리미엄 럭셔리’로 구성돼 있다.

또 3개 모델 외에도 매월 48시간(2일) 동안 제네시스 플래그십 모델 ‘G90’까지 이용할 수 있는 무료 시승혜택도 함께 제공한다.

프로그램에 처음 투입되는 차량은 모두 누적주행거리가 1만km 미만의 모델이다. 또한 모든 모델에 사륜구동 시스템 ‘HTRAC’을 장착했으며, 모델에 따라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 와이드 선루프, 뒷좌석 컴포트 패키지 등의 안전·편의 사양을 추가해 상품성을 높였다.

특히 G90는 지난 달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출시한 신모델이다. G90 무료 시승 혜택을 통해 고객은 신차를 매월 체험해볼 수 있는 것은 물론 결혼식과 기념일 등 초대형 세단이 필요한 특별한 날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또 프로그램 가입에서부터 차량선택과 교체, 결제와 해지에 이르기까지 모든 서비스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에서 가능하다.

아울러 고객이 차량을 쉽고 간편하게 교체할 수 있도록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로 전담 배송기사가 직접 찾아가 차량을 회수 및 배달(Pick-up& Delivery)해 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단 차량 교체는 최소 3일 전에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예약해야 한다. 차량 배송 및 회수 서비스는 서울 지역만 가능하다.

제네시스를 구매한 고객에게 제공하는 스마트폰 원격제어와 차량관리 등이 가능한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차량배송 및 회수 서비스가 가능한 서울지역을 대상으로 50명 한정으로 모집한다. 만 26세 이상으로 운전면허를 취득한 지 1년이 경과한 사람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