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필룩스, 리미나투스 나스닥상장 ‘프리-IPO’ 펀딩 미팅
입력 2018-12-13 09:32

필룩스가 글로벌 투자은행(IB)이 개최하는 해외 컨퍼런스에 참가해 미국자회사 ‘리미나투스 파마’의 나스닥 상장을 전제로 프리-IPO(상장 전 투자유치) 관련 파트너링 미팅을 추진한다.

필룩스는 리미나투스와 내년 1월 7~1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2019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참석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JP모건에서 공식 초청을 받아 참석하는 것으로 필룩스는 리미나투스의 나스닥 상장을 전제로 프리-IPO 자금조달과 관련한 파트너링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프리-IPO는 기업 상장을 조건으로 투자를 미리 받는 활동으로 투자자들에게 상장을 전제로 지분 일부를 매각해 자금을 유치한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매년 40여개국 1500여개 제약·바이오 기업이 참여하는 행사다. 사측은 이번 컨퍼런스 참석을 통해 자체 개발 중인 고형암에 대한 CAR-T 면역항암제(GCC related CAR-T)와 대장암 재발방지 및 전이암에 대한 예방백신(AdF35 -hGUCY2c-Padre) 등 신약 파이프라인을 중심으로 개발 성과에 대한 파트너링 미팅을 진행한다.

그동안 상장관련 논의를 진행했던 세계적인 IB들의 지원을 기반으로 리미나투스의 나스닥 상장을 보다 구체화하기 위한 프리-IPO 펀딩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안원환 필룩스 대표이사를 포함한 스캇월드만 교수팀이 모두 참석해 필룩스와 리미나투스를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소개하고, 현재 개발 중인 신약 파이프라인을 중심으로 향후 성장 가능성을 부각시켜 나스닥 상장 추진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안 대표는 “JP모건으에서 공식 초청받은 기업들만 참가가 가능한 바이오 컨퍼런스에 필룩스가 초청을 받았다는 것은 그만큼 리미나투스의 파이프라인이 매력적이며 상장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리미나트스의 나스닥 상장을 위한 각종 준비 작업이 본격화 될 수 있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