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경제 엄중”…17일 확대경제장관회의 주재
입력 2018-12-12 18:01
최저임금 속도조절 등 논의…홍남기 부총리 격주 정례보고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첫 정례보고를 받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17일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직접 주재하기로 했다.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이례적으로 그만큼 경제상황이 엄중하다는 방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부터 첫 정례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오늘 보고되고 토의된 내용도 이날 확대경제장관회의 뒤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현 경제 상황이 엄중한 만큼 경제팀은 신임 부총리 중심의 원팀으로 운영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보고는 예정된 1시간을 넘겨 100분 동안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께 격주로 보고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홍 부총리의 요청을 받고 이를 수락하면서 “격주로 정례 보고를 할 뿐만 아니라 필요하면 그 보고 내용을 국민에게도 알리자”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부총리가 ‘경제관계 장관들과 청와대 수석이 참석하는 조율모임을 갖겠다’고 보고하자 “모임이 좀 더 투명하게 운영되고 활발하게 토의가 이뤄지도록 하라”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경제정책의 가시적인 성과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따라 홍 부총리는 격주에 한 번씩 대통령 정례보고와 매주 금요일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정례 모임을 하게 됐다. 또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와 경제부처 장관들이 수시로 모여 경제현안을 논의하는 비공식 경제협의체도 신설된다. 홍 부총리의 이 같은 청와대 밀착 행보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전 정책실장의 소득주도성장을 둘러싼 불협화음 등의 재발을 막고 원활한 정책조율을 하기 위해서다. 특히 문 대통령이 11일 ‘고용 정책이 성공하지 못했다’고 처음으로 고용실패를 인정한 만큼 국민이 정책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빠르게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한편 이날 보고에서 최저임금 속도 조절과 탄력 근로제 등 소득주도성장 유연·탄력 대응 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 차영환 청와대 경제비서관은 “오늘 회의에서 그것을 포함해서 내년도 추진할 정책 전반을 얘기했다”며 “특히 현 경제 상황 인식과 내년도 경제전망을 논의했고 여러 가지 중점적으로 추진할 과제를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내용(최저임금 속도조절)에 대해 앞으로 정부와 청와대, 당과 같이 더 논의하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