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대전현충원 안장…박지만 "소신 있는 친구였다"
입력 2018-12-11 16:43

(연합뉴스)

고(故)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안장식에 박지만 EG 회장이 참석해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60·예비역중장) 안장식이 11일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2묘역에서 열렸다.

이날 안장식은 영현 입장을 시작으로 고인에 대한 경례, 종교의식, 헌화·분향, 하관 및 허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어 참석자들의 묵념을 끝으로 이 전 사령관은 영면에 들어갔다.

안장식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인 박지만 EG 회장과 김병관 전 국방부 장관 후보자, 심재철·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유가족, 지인, 동료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특히 고인과 중앙고, 육사 동기이자 절친인 박 회장은 안장식이 끝난 후 "이재수 식구들은 내가 볼 수 있으면 자주 보려고 한다"면서 "반듯했고 소신 있는 모습이었다. 그 친구가 어떤 결단을 내려야 되는 상황이 왜 왔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전 사령관은 서울 중앙고와 육사 37기로 임관해 육군 인사참모부장, 인사사령관, 기무사령관 등 주요 보직을 맡아왔다. 세월호 참사 당시 유족 동향을 사찰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 지난 7일 투신해 숨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