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ney10] 이지바이오, 해외진출 속도 낸다...“CJ와 동남아 공략”
입력 2018-12-10 10:07
수직계열화 통해 원가 절감...40개국에 사료첨가제 수출

이지바이오가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낸다. 현지 기업 인수, 법인 설립 등을 통해 해외 매출을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최근 미국 곡물 기업을 인수한 데 이어 CJ제일제당과 함께 동남아 시장 진출도 앞두고 있다.

- 주요 사업부문은?

“△사료와 사료첨가제를 생산하는 FB부문 △돼지사육과 도축장를 운영하는 LB부문 △닭과 오리 등 가금류를 사육해 판매하는 PB부문 △육가공과 곡물·투자·바이오 등 크게 4개로 나뉜다. 3분기 매출액 기준 FB에서 45%, PB부문이 27%, LB부문이 24%를 차지했다. 특정 사업에 편중되지 않은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다.”

- 경쟁력은 뭔가?

“농업부터 양돈과 양계, 축산, 육가공, 유통, 생명공학까지 아우르는 수직계열화를 완성했다.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을 최소화하고, 각 계열사 간 원가절감을 통해 경쟁사 대비 이익률이 높다. 현재는 수직계열화를 완성하고 신성장동력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 해외 진출 상황은?

“우선 세계 40여개국에 사료첨가제를 수출하고 있다. 특히 영국 첨가제 업체인 패스웨이를 인수하면서 해외 매출이 60% 이상 증가했다. 2002년 설립한 필리핀 법인은 사료와 사료첨가제, 축산, 연구개발 등 현지 사업화에 주력하고 있다. 매년 높은 영업이익을 기록하는 곳이다. 최근 미국의 곡물·사료업체인 DFS를 인수하기도 했다. 연간 50만 톤의 배합사료 생산능력을 갖춘 기업이다. 이어 CJ제일제당과 함께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아시아 진출을 위해 협력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 신사업 계획은?

“계열사인 마니커 지분투자로 CJ제일제당과 파트너 관계를 구축했다. 농업, 축산, 육가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함께 제품을 개발하고, 신규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자회사 옵티팜의 코스닥 상장을 통해 마련한 자금으로 인체용 백신, 이종장기 등 핵심 고부가가치 연구사업에 대한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다. B2C 사업도 확장해 소비자와 접점을 넓힐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