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여정도 빚투, 父 14년 전 3억 빌리고 연락 두절 “지난해 조여정 찾아갔다”
입력 2018-12-06 19:12

(이투데이DB)

배우 조여정도 부친의 빚투 의혹에 휘말렸다.

6일 조여정의 아버지가 14년 전 고향 지인에게 3억원을 빌린 뒤 현재까지 갚지 않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조여정의 아버지는 지난 2004년 요양원 설립 목적으로 지인에게 2억 5000만원을 빌렸다. 돈을 빌려줬다는 지인 A씨는 지난해 조여정의 소속사를 찾아 피해 사실을 밝혔으나 별다른 조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돈을 빌려줬을 당시 조여정은 연예계 활동 중이었다. A씨가 돈을 빌려준 것도 이 부분이 컸다. 딸이 연예인인데 돈을 갚지 않을 거라곤 생각하지 못한 것. 하지만 조여정의 부친이 14년간 연락을 피하고 빚을 갚지 않았다는 것이 이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조여정의 소속사는 “기사를 보고 사실을 알았다. 현재 사실관계 확인 중이다”라며 “곧 입장을 발표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래퍼 마이크로닷을 시작으로 연예계 빚투가 계속되고 있다. 가수 비아이, 비, 마마무 화사, 티파니, 배우 차예련, 이상엽, 개그우먼 이영자를 비롯해 이날 한고은과 조여정 역시 가족의 빚투로 논란이 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