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미 장관, 日 위안부 피해자 故 김순옥 할머니 사망에 애도

입력 2018-12-05 15:33

제보하기

▲5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64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놓여진 이날 별세한 위안부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 영정 사진. 김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26명으로 줄었다.(뉴시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5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순옥 할머니(1922년생, 만 96세)의 사망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진 장관은 "지난 10월 나눔의 집에 방문해 할머니를 직접 뵌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별세 소식을 접하게 돼 너무나도 마음이 아프다"며 "이제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중 생존자는 단 26분으로 우리에게 남은 시간이 많지 않은 만큼 여성가족부는 피해자 한 분 한 분 더욱 성심껏 보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 김순옥 할머니를 포함한 모든 피해자분들의 상처 치유와 명예‧존엄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할머니는 노환, 기력저하 등 건강악화로 최근 병원에 입원 중 이날 오전 결국 운명을 달리했다.

김 할머니는 1942년 20세의 나이에 '공장에 가면 돈을 벌 수 있다'는 꾐에 속아, 중국 흑룡강성 소재 위안소에서 고초를 겪었다. 할머니는 1945년 해방이 된 이후에도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중국에서 거주하다가, 2005년 여성가족부 지원으로 국적을 회복하고 귀국하여 나눔의 집에서 생활해 왔다.

진 장관은 유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하여 조문할 예정이다. 여가부가 장례비용을 지원한다.

이날 김 할머니의 별세로 올해 6명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사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2
    부산 '양정 포레힐즈 스위첸' 청약 당첨 커트라인 57점
  • 3
    슈 패소, 원정도박 빚 “3억4000여만 원 갚아라”…원조 요정의 불명예

사회 최신 뉴스

  • 1
    신동 경고, 이특 이어 해킹 피해…트위터에 남은 의문의 문자 “다 잡아낼 거다”
  • 2
    KIA 유망주 박민, 경기 중 안와골절…‘코리아 좀비’ 정찬성도 후유증 “사물 두 개로 보여”
  • 3
    서울 111곳 등 전국 561개교 등교중지…교육부, 에어컨·마스크 지침 완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