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7살 유튜버 244억 벌어…국내 키즈 유튜버 연간 수입 1위는? '31억 6천만 원'
입력 2018-12-04 14:07   수정 2018-12-04 14:09

(출처=라이언 토이스리뷰 캡처)

미국 7살 유튜버가 지난해 장난감 리뷰로 244억 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라이언은 유튜브 장난감 소개 채널 '라이언 토이스리뷰’(Ryan ToysReview)에 새로 나온 장난감 등을 소개하면서 지난해 7월부터 지난 6월까지 1년 동안 2천200만 달러(244억 원 상당)를 벌어들였다고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3일(현지시간) 밝혔다.

라이언이 부모의 도움으로 2015년 3월 '토이스리뷰'를 올린 후 지금까지 페이지뷰는 260억건이며, 팔로워는 1730만명이다. 라이언은 새 장난감이나 제품들을 시청자들 앞에서 언박싱하고 직접 조립하고 체험해보는 방송을 하고 있다.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국내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번 키즈 유튜버는 장난감 만드는 동영상으로 31억6000만 원의 수익을 올린 '팜팜토이즈(PomPomToys)'였다.

팜팜토이즈는 주로 장난감과 관련된 영상을 올리는 유튜버로, 말도 얼굴도 드러내지 않은 채 액체 장난감을 갖고 노는 방송하고 있다. 현재 구독자 수는 604만 명이 넘으며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