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중국서 유망 신산업 투자 설명회 개최…1.5억 달러 유치

입력 2018-12-04 11:00

로봇·이차전지·신재생에너지 등 10개 유망산업 기업 대상

▲산업통상자원부 전경.(이투데이DB)
신산업 분야 중국 기업의 한국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자리가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중국 베이징 웨스틴호텔에서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최근 중국의 대한(對韓) 투자 증가세를 이어가고 한중 양국의 미래 투자 협력 기반을 다지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2일 기준 중국의 대한 투자는 25억6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행사에는 시아순로봇(로봇·2차전지), 레네솔라(신재생에너지), 알파그룹(ICT·콘텐츠) 등 중국 내 신산업 기업 10곳이 참여했다. 산업부는 이날 2차 전지와 콘텐츠 분야에서 1억5000만 달러의 투자를 신규 유치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행사를 주재한 이호준 산업부 투자정책관은 “한중 양국이 4차 산업혁명시대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양국 간 한 단계 더 높은 투자 협력 관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한국에 구체적인 투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중국기업의 투자의향이 현실화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속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 정책관은 “한국은 혁신적인 산업여건을 기반으로 새로운 투자기회를 창출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며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핀테크 등 유망 신산업분야에서의 양국 기업 간 공동연구 및 신기술개발, 기술 상용화를 위한 JV(합작법인) 설립이 실질적인 협력방안이 될 수 있을 것이다"라며 한국의 투자 매력을 강조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에 투자의향을 피력한 중국 투자가를 밀착 관리하여, 한국 투자가 조기에 현실화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양국의 강점을 결합하여 제3국 시장에 진출하는 투자 등 중국과의 다각적인 투자 협력 방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서효림, 내년 1월 김수미 아들과 결혼…며느리 된다
  • 2
    바이오업계 뒤흔든 에이치엘비 "FDA 허가 자신…시판 준비 병행"
  • 3
    토스, ‘아우디 a6’ 행운 퀴즈 등장…‘최고 출력 ○○○마력’ 정답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문재인 대통령 스페인 국왕 환영 만찬...”건설, 인프라 등 제3국 공동진출 확대”
  • 2
    존슨 영국총리, 야당 대표 만나 브렉시트 법안 의사일정 논의
  • 3
    중국인 여행객 소시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