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희 동생' 이완, 'JLPGA 퀸' 이보미와 결혼 전제 열애中
입력 2018-11-27 08:32   수정 2018-11-27 08:37

(출처=루아엔터테인먼트, 이보미 공식 사이트)

배우 김태희 동생 이완(34)이 프로골퍼 이보미(30)와 열애 중이다.

27일 일간스포츠는 연예관계자의 말을 빌려 이완과 이보미가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고 전했다. 두 사람의 나이 차는 4살로, 지인의 소개를 통해 만난 뒤 골프라는 공통 관심사로 급속도로 가까워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희 동생으로 유명세를 치른 이완은 2004년 SBS '천국의 계단'으로 데뷔한 뒤, 드라마 '작은 아씨들' '해변으로 가요' '인순이는 예쁘다' '태양을 삼켜라' '우리 갑순이' 등에서 열연을 펼쳤다.

누나인 김태희는 2017년 배우 겸 가수 비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1988년생인 이보미는 2007년 KLPGA에 데뷔해 2010년 KLPGA 투어에서 다승왕·상금왕·최저 타수상을 거머쥐었다. 2016년에도 JLPGA 상금왕을 수상하며 2년 연속 일본 여자프로골프 상금왕을 차지했으며, 미모까지 겸비한 스타 플레이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