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올해 3월 20일 이후 북 사이버 위협 없다“…국방부 “4월 이전 북 4건 해킹”

입력 2018-11-22 11:36

제보하기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청와대는 22일 북한이 평양 남북 정상회담 직전인 9월 중순 한국 정부의 남북 정상회담 관련 정보를 빼내려고 사이버 해킹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관련해서는 평양 정상회담을 전후해서 북을 포함한 어떤 사이버 위협에 변화도 없었다”며 “국가 사이버 위기 경보는 올해 3월 20일 오후 6시 이후에 정상으로 계속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도 올해 4월 이후 북한의 소행으로 이뤄진 사이버 공격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올해 4월 전까지 북한에 따른 4건의 해킹 등 사이버 공격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4월 27일) 정상회담 이후 식별되고 있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은 없었다”고 말했다.

또 북한으로 특정할 수 없는 사이버 공격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는 “해킹 등 사이버 공격은 꾸준히 발생하고 있지만, 북한의 벌였다고 확정할 수 없다”며 “국방부는 현재 IP나 공격유형·코드 분석 등을 통해 공격 주체를 밝혀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박보검 닮은꼴' 김민서 악플러 고소 경고·정글의 법칙 종영·플레디스 한성수, 저작권 부당 이익 의혹·쌍갑포차 전창근 논란에 JTBC "근거 없어"·'마약 수사 무마 의혹' 양현석 재수사 (연예)
  • 2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3
    [오늘의 청약 일정]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 퍼스트' 등 청약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한전산업개발, 470만 달러 규모 인도네시아 화력발전 연료환경설비 시운전 사업 수주
  • 2
    취약계층에 가려진 중산층…경제 허리가 무너진다
  • 3
    [종합] 이낙연, 당권주자로 나선다… 내주 출마선언할듯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