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삼성전자ㆍSK하이닉스 감익 불가피”-하나금융투자

입력 2018-11-22 09:01

하나금융투자는 내년 반도체 대형주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감익이 불가피하다고 22일 전망했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D램 가격 하락이 원인”이라며 “최근 애플발 악재, 가상화폐 채굴 수요 둔화, 미중 무역분쟁 등 단기 악재가 내년 상반기까지 실적 둔화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김 연구원은 3D낸드의 시설 투자가 활발하게 전개될 것으로 전망하며 소재 공급사 중심의 중소형주는 이익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최선호주로 삼성전자, SK머티리얼즈, 원익IPS를 제시했다. 김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순현금 증가와 주주이익 환원 확대 기대감 때문”이라며 “중소형주 중에서는 자회사를 통해 이익이 구조적으로 성장하는 SK머티리얼즈와 고객사 포트폴리오 확대로 실적이 유기적으로 성장하는 원익IPS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양평동3가 양평동6차현대 601동 903호 등
  • 3
    [부동산 e!꿀팁] 주택 매입까지 걸리는 시간 계산하려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금융당국 “5%룰 개선, 경영권 공격 우려 과해”
  • 2
    국내 채권형 펀드 인기 되찾을까
  • 3
    [채권마감] 국고채 전구간금리 3개월 최고, 10년-기준금리차 10개월 최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