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범’ 김성수 동생도 공범 주장, '15cm 이상 키 차이, 맨손 제압 불가능' 근거에도 경찰은 왜?

입력 2018-11-16 02:21

제보하기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해자 유가족이 기자회견을 열고 김성수의 동생도 공범이라고 주장했다.(연합뉴스)

이른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가해자 김성수 동생도 공범이라는 주장이 계속되고 있다.

김성수에 의해 살해당한 피해자 가족들은 CCTV와 부검 결과를 토대로 김성수 동생도 공범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유족 측 변호인은 가해자보다 키가 15센티미터 이상 큰 피해자가 (맨 손으로 맞아서) 쓰러질 리가 없다는 걸 (가해자가)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피해자가 저항불능상태여서 다리가 풀려버렸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당시 피해자를 붙잡고 있었던 김성수의 동생을 살인죄 공범으로 처벌해야 한다는 게 유족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경찰은 유족들이 지적한 장면은 흉기가 아니라 주먹으로 때리는 모습으로 판단된다며 동생을 폭행 공범으로 입건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론은 싸늘하다. 인터넷상에는 “mant**** 주범 김성수는 사형시키고 공범 동생은 최하 징역 20년 때려야” “wing**** 다른 기사 보세요. 동생 거짓말탐지기 이상반응 나왔다는군요. 공범일 가능성 높을 겁니다” “hayu**** 형처럼 죽일 의도는 아니었겠지만 특수폭행공범 확실하다. 누가 봐도 확실하다. 둘 다 사회에서 격리시켜야 한다” “sdhb**** 장난치냐? 저 새끼 흉기 가지러 집에 갔을 때 동생이란 새끼가 피해자 지키고 있었잖아. 그것만 봐도 공범이지. 경찰들 초동수사 ㅈ같이 하고 지들 불리할까봐 끝까지 헛소리하는 거 아냐” “wont**** 상식으로 생각하자. 형이 칼을 가지로 간다고했어. 그럼 형의 성경을 누구보다도 잘 아는 가족이 칼 가지러 가는 형을 말리는 게 보통 아닌가? 설령 말리지 못하더라도 내 가족을 지키고자 피해자를 피신하라고 알려서 내형을 지키려는 게 당연한 거 아닌가? 이미 동생도 피해자를 죽이려는 마음이 있었기에 형을 칼이 칼을 가지러 가는 걸 방치한 거다”라며 김성수 동생도 공범으로 봐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사회 최신 뉴스

  • 1
    셀레나 고메즈, 조울증 첫 고백…“미국 최고 정신병원 찾았다”
  • 2
    ‘동상이몽’ 김민정♥조충현, 럭셔리 하우스 공개…감탄 연발 “은행 거다” 폭소
  • 3
    ‘부럽지’ 혜림, 7년 남친 신민철 누구?…6세 연상 태권도 선수 ‘결혼 임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