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법정 최고형' 받나…法 감형 여지 일축, "심신미약 아니다"

입력 2018-11-15 16:50

제보하기

(연합뉴스)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가 법정 최고형에 처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심신미약 아니다"라는 법무부 감정 결과가 나오면서다.

15일 법무부는 보도자료를 내고 "김성수의 정신감정 결과 심신상실이나 심신미약 상태가 아니다"라고 발표했다. 우울증 증상과 관련해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은 있지만 사건 당시 정신병적 상태가 아니었다는 판단이 공식화된 모양새다.

이로써 김성수가 재판에서 감형을 받을 여지는 상당부분 줄어든 셈이 됐다. 일반적으로 심신미약 상태가 인정된 살인 피의자는 형량이 대폭 줄어드는 만큼 김 씨는 중형을 피하기 어려워진 모양새다. 재판 경과에 따라 법정 최고형에 처해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한편 김성수는 지난달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신모(21)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에 처해 있다. 법무부는 "심신미약이 아니다"라는 결론에 이르기까지 지난 22일부터 약 3주간 치료감호소에서 정신 감정을 진행해 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K-방역' 지원 나선 무역협회…마스크ㆍ진단키트 수출 기업 홍보

사회 최신 뉴스

  • 1
    남양주시청, 24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별내동 베리굿병원 의사'
  • 2
    현대중공업그룹, ‘농어촌 살리기 캠페인’ 진행
  • 3
    천명훈 기부, 이시언과 같은 금액…"작은 정성이라도 보태고 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