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부의 신’ 강성태가 알려주는 수능 준비물…반입금지 물품은 뭐?
입력 2018-11-14 23:03

(출처=강성태 유투브 캡처)

‘공부의 신’ 강성태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수능 대비 물품을 짚어주었다.

13일 강성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신 양하은과 함께 ‘수능 시험 필수 준비물’에 대해 알아봤다.

이들은 “요약 노트는 과목당 필요한 것만 가져가라. 딱 그 시간에 볼 수 있는 것이면 된다”라며 “문제집도 필요한 부분만 잘라서 가져가라. 많이 가져가면 이것저것 보려다 다 못 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운용 계획표를 챙기는 것도 중요하다. 이것은 모의고사 볼 때부터 체화시켜서 외워야 한다”라며 시간 활용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 생활 물품으로는 수험표, 가챔점표, 손난로, 담뇨, 안경닦이, 신분증, 테이프, 휴지, 가그린, 필기도구, 타이레놀, 귀마개, 시계 2개 등이 있었다. 특히 시계에 대해서는 “하나가 고장 날 수 있으니 두 개를 챙긴다. 실제로 중간에 베터리 나가서 시간 놓치는 사람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음식류에 대해 “평소보다 더 조심히 먹어야 한다. 커피나 초콜릿은 긴장을 더 분출시킬 수 있으니 체질에 따라 조심을 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험장 반입 금지 물품도 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밝힌 수험생 유의사항에 따르면 휴대전화, 스마트기기(스마트워치 등), 디지털 카메라, 전자사전, MP3 플레이어, 카메라펜, 전자계산기, 라디오, 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 통신‧결제기능(블루투스 등) 또는 전자식 화면표시기(LED 등)가 있는 시계, 전자담배, 통신(블루투스) 기능이 있는 이어폰 등 모든 전자기기는 반입이 불가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