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서 BMW 음주사고로 뇌사 빠졌던 윤창호씨 결국 숨져
입력 2018-11-09 16:43

▲지난 9월 부산 음주운전 사고로 중상을 입어 50일간 치료를 받던 윤창호(22)씨가 9일 끝내 숨졌다. 사진은 치료 중 병상에 있던 윤 씨(연합뉴스)

지난 9월 25일 부산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당해 오랜 기간 병원 치료를 받아오던 윤창호(22)씨가 9일 끝내 숨졌다.

부산해운대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 37분께 음주 운전 피해자인 윤창호 씨가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고 밝혔다.

윤 씨는 지난 9월 25일 오전 2시 25분 부산 해운대구 중동 미포오거리에서 만취한 운전자 박 모씨가 몰던 BMW 차량에 친구와 함께 치이며 중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박 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기준인 0.1%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고는 윤 씨의 친구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친구 인생이 박살났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게재하며 세간에 널리 알려졌다. 이후 윤 씨의 사고를 접한 정치권에서 음주운전 사고자의 처벌을 강화하는 취지의 ‘윤창호법’을 발의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현재 경찰은 피의자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으며, 피의자인 박 씨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체포영장을 집행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