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결국 전원책 내쫓기로…“당 기강 흔들려선 안돼”
입력 2018-11-09 14:19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9일 지도부인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사실상 경질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오늘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어제 비대위원회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에 위원직 해촉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 위원이 당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회와 정면충돌하는 등 ‘월권’ 논란을 빚은 데 따른 것이다. 비대위는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가 내년 2월 말이어야 한다는 입장이었던 반면 하지만 전 위원은 ‘전대 연기’를 고수하며 지도부와 갈등을 빚어왔다. 김 사무총장은 전날 저녁 전 위원을 만나 밤 늦게까지 회의를 갖고, 2월 말 전대를 연기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최종적으로 전달했지만 전 위원이 입장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사무총장은 “비대위는 저에게 바로 외부 위원을 선임해 일정에 차질 없게 해 달라고 지시했다”며 “위원 1인을 선임해 비대위와 협의하고 정상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당 지도부는 전 위원 외에 외부 조강특위 위원들이 사퇴할 가능성도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조강특위 나머지 외부위원인 강성주·이진곤·전주혜 위원은 당 지도부가 전 변호사를 해촉할 경우 조강특위에서 동반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전 위원 해촉 배경에 대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면서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전 위원을 향해 “미안하다는 말씀 드린다”면서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린다. 경위야 어찌되었건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