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빈집 1만8000호 실태 조사…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 추진

입력 2018-11-06 15:49

제보하기

▲연합뉴스(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가 빈집을 커뮤니티 시설 등으로 활용하는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 시행에 앞서 시 전역의 빈집 실태를 조사한다.

서울시는 한국전력과 시 상수도 사업본부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지난 1년간 단전, 단수된 가구 1만8151호를 빈집으로 추정하고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8월 삼양동 생활을 마무리하면서 발표한 ‘강남북 지혁균형발전 정책구상’ 중 하나다. 장기간 방치된 빈집을 청년 중심 창업공간, 청년주택, 커뮤니티 시설 등으로 활용하는 내용이다.

이번 전수조사는 기존에 이미 조사를 시작한 성북구와 동대문구를 제외한 23개 구가 대상이며 내년 6월까지 진행된다.

서울시 정비지원기구로 지정된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서울연구원, 한국감정원 등이 이날 MOU를 체결하고 빈집 실태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위치와 현황 등을 확인하는 현장조사와 빈집의 노후ㆍ불량 상태 등을 조사하는 등급산정조사 등으로 이뤄진다. 서울시는 이를 바탕으로 빈집 정비계획 수립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방침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실태조사가 완료되면 장기간 방치돼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빈집을 체계적으로 정비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될 것”이라며 “청년ㆍ신혼부부 등 주거 취약계층에게 임대주택을 공급해 청년층 주거난을 해소하고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소년 '파이'와 벵골호랑이 '리처드'의 황홀한 표류기 - 5월 31일
  • 2
    주한미군 2명 코로나19 확진…“27일 미국서 한국 입국, 현재 격리 중”
  • 3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