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론 머스크 CEO “테슬라 전 직원 주당 100시간씩 일해”…‘모델 3’ 생산에 박차
입력 2018-11-03 13:38

▲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테슬라 전 직원이 첫 대중형 전기차인 ‘모델 3’ 생산에 매달리고 있다.

일론 머스크 CEO는 2일(현지시간) IT 전문매체 리코드에 “일주일 내내 몇 시간 수면을 취한 후 계속 일만 했다. 어떤 때는 주당 120시간씩 일했다”며 “올 한 해는 내 인생 최악의 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CEO인 나뿐만 아니라 테슬라 모든 직원이 모델 3의 생산량을 맞추기 위해 주당 평균 100시간씩 일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매일 14시간씩 근무하는 셈이다.

머스크 CEO는 생산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다른 방법이 없다며 최근 모델 3 생산이 내부 목표에 도달해 작업시간이 주당 80~90시간 정도로 내려갔다고 밝혔다.

이어 “9월께 우리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죽게 될 것’이라는 절박함과 마주했다”면서도 “지금은 더 이상 죽음을 마주하는 상황은 아니”라고 언급했다.

테슬라는 8월 머스크 CEO의 ‘상장 폐지’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증권거래위원회로부터 고소 당해 결국 4000만 달러(약 447억2000만 원)에 달하는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다. 머스크는 마리화나를 피우는 모습이 팟캐스트에 방영돼 논란이 되기도 했다.

월가에서는 머스크의 기행이나 거친 언사가 화제가 되는 것을 두고 모델 3의 생산 차질에 대한 불안과 이로 인한 현금 유동성 부족 사태가 현실화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했다. 머스크 CEO가 ‘죽음을 마주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한 건 현금 흐름이 긍정적으로 변했다고 볼 수 있다.

테슬라는 올 3분기 실적 발표에서 모델 3를 5만3239대 생산했다고 발표했다. 테슬라 생산 목표였던 주당 5000대보다 적은 규모지만 월가의 우려는 불식시킬 수 있는 수준이다.

테슬라는 “모델 3는 매출 면에서 미국에서 가장 잘 팔린 차이며 판매량 면에서는 다섯 번째로 잘 팔렸다”며 “4분기 생산 대수를 더 끌어올려 수익성과 비용 절감에도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