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선위, 삼바 분식회계 결론 다음 회의로 미룬다

입력 2018-10-31 16:02

▲3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증권선물위원회 정례회의가 열리고 있다.(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의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감리 심의에 대한 결론이 다음 회의로 넘어갔다. 분식회계 판단 여부와 관련한 금융감독원과 삼성바이오 측의 2차 공방은 저녁 늦게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증선위는 3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회의에 삼성바이오 재감리 안건을 상정해 오전 10시 심의를 시작했다. 증선위는 삼성바이오의 2012∼2014년 회계처리를 다시 판단한 금감원 재감리 보고를 바탕으로 분식회계 혐의를 논의하고 있다.

회의는 조사 부서와 제재 대상이 출석해 의견을 진술하는 대심제로 진행된다. 금감원과 삼성바이오, 외부감사인인 회계법인 측이 참석했다.

임규준 금융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3시 기자실에서 중간브리핑을 통해 “오전 10시부터 회의를 시작해 금감원 보고와 회사 얘기를 들었다”며 “오후 1시 회의를 속개해 회계법인이 시작할 예정이다. 저녁식사를 마치고는 금감원과 삼성바이오, 회계법인 모두 참석해 대심제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임 국장은 “저녁 이후까지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오후 10시경 회의가 종료될 것”이라며 “오늘 결론을 내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회의종료 직전 증선위원들이 의견을 모아 다음(정례회의나 임시회의) 날짜를 결정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증선위에 출석하면서 “가서 충분하게 회사 입장을 밝히고 오겠다”고 말했다.

앞서 금감원은 특별감리 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보고 증선위에 중징계를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바이오젠과 맺은 콜옵션 사항의 공시 누락에 고의성이 있었다며 검찰에 고발하면서, 고의분식 회계 부분은 판단을 보류하고 금감원에 재감리를 요청했다.

분식회계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2015년뿐 아니라 삼성바이오로직스 설립 이후인 2012∼2014년의 회계처리에 대해서도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증선위는 7월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가치평가와 관련된 금감원 지적 사항이 미흡하다고 판단해 재감리를 요청했다.

금감원의 이번 재감리 보고 역시 고의 분식회계와 중징계 제재라는 기존 결론이 크게 바뀌지 않았을 것이란 게 당국 안팎의 관측이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26일 국정감사에서 “논리에 다소 취약한 부분을 지적한 증선위 의결을 수용해 재감리 보고서를 제출했다”면서 “처음에 문제 삼은 부분과 재감리해서 올라가는 부분이 큰 부분에서는 같다”고 언급한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 보도…‘전 남친’ 최자 인스타그램에 악플 이어져
  • 2
    속보 경찰 "설리, 경기도 성남 자택서 사망 신고 접수…매니저가 발견해 신고"
  • 3
    [포토] 설리 사망한 채 발견된 성남 전원주택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유니맥스글로벌,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신청 피소
  • 2
    홍콩 시위 장기화…ELT 판매 중단하는 은행들
  • 3
    우진비앤지, 225억 규모 타법인 주식 및 출자증권 양수 및 20억 규모 CB 발행 결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