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터트려쓰는 빅스 라비…승자 ‘버블버블’은 라디?

입력 2018-10-28 18:30수정 2018-10-28 18:32

제보하기

(출처=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터트려쓰’의 정체가 빅스의 라비로 밝혀졌다.

2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88대 가왕의 자리를 놓고 8명의 복면 가수들의 치열한 대

이날 1라운드 마지막 대결에서는 ‘터트려쓰’과 ‘버블버블’이 자이언티의 ‘No Make Up’의 선곡해 감미로운 남남 듀엣 무대를 꾸몄다.

투표 결과 승리는 50표를 얻은 ‘버블버블’에게로 돌아갔고 1표 차로 아쉽게 패한 ‘터트려쓰’의 정체는 빅스의 라비로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라비는 1라운드 탈락이 목표였음을 알리며 “목표를 겨우 이뤘다. 복면가왕이 2라운드까지 가면 끝까지 복면을 쓰지 않냐. 제가 방송에서 노래를 하는 경우가 별로 없어서 오롯이 남기고 싶었다”라고 이유를 전했다.

한편 네티즌은 ‘터트려스’의 대결 상대 ‘버블버블’의 유력 후보로 가수 라디를 꼽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방은희, 두 번째 이혼의 이유 “살고 싶어 택했다”…전남편 김남희 누구?
  • 2
    압타바이오 이수진 대표 “내년 글로벌 기술수출 5건 목표…난치성 질환자 신약 기대에 부응할 것”
  • 3
    '광명뉴타운' 2500가구 분양 봇물… 뜨거운 청약경쟁 '예고'

사회 최신 뉴스

  • 1
    [MLB] 린드블럼, 밀워키와 3년 910만 달러에 계약 체결…빅리그 재입성
  • 2
    김석은 사진작가 개인전, 18일부터 KBS 본관서 개최…"소망을 노래하다"
  • 3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공유 "방탄소년단(BTS), 정말 국위선양 한다고 생각…문화가 할 수 있는 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