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그니스, 유당•설탕이 들어가지 않은 귀리음료 ‘마시는 오트’ 선보여
입력 2018-10-23 10:15

푸드테크 스타트업 이그니스가 유당과 설탕이 들어가지 않은 귀리음료 '마시는 오트'를 선보였다.

이그니스가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1회 제공량(180mL)당 50kcal의 순식물성 귀리음료로, 늦은 밤이나 이른 아침 공복에도 부대낌 없이 마실 수 있다. 또한, 유당과 설탕이 전혀 함유되어있지 않아 유당이나 젖당을 분해, 소화하지 못하는 증상을 일컫는 유당불내증을 가지고 있는 이들에게도 적합하다.

제품은 파우치 형태로 180mL씩 포장되어있어,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한 팩씩 챙겨 다니면서 섭취하기에도 좋으며, 물이나 우유를 따로 넣는 번거로운 과정 없이 바로 섭취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고, 실온보관이 가능하다.

맛도 좋은데, 귀리페이스트와 귀리분말로 만들어진 '마시는 오트'는 귀리 본연의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며, 뮤즐리나 건과일등을 우유에 씨리얼을 부어 먹듯이 추가해 먹으면 맛과 식감 또한 풍부하게 즐길 수 있다.

이그니스의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한 마시는 오트를 계기로, 순식물성 음료를 원하는 많은 소비자들의 수요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마시는 오트 쇼콜라' 제품도 조만간 출시할 예정이므로 소비자들의 다양한 기호를 더욱 만족 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간편식 전문 종합 쇼핑몰 '에잇템'에서는 ‘마시는 오트’가 출시를 기념해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20팩 세트 1박스를 55%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