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어비앤비 신분증 사진 무더기 노출…전 세계 이용자 4억 명
입력 2018-10-22 10:02

(출처=YTN화면 캡쳐)

세계 최대 숙박 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 이용자들의 신분증 사진이 구글에 무더기로 노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YTN 보도에 따르면 구글에 특정 명령어를 입력만 하면 에어비앤비 홈페이지에 이용자들이 올린 여권과 신분증 사진이 그대로 검색된다.

에어비앤비를 이용하기 위해서 이용자들은 본인 인증을 받거나 프로필용으로 사진을 올려야 하는데 이런 인증용 사진들이 그대로 구글 서버에 전송된 것으로 추측된다.

해당 보도에 대해 에어비앤비 코리아 측은 본인 인증에 대한 보안은 철저하다고 밝혔다. 또한, 이용자들이 구글에서 검색될 수 있는 항목에 신분증 사진을 잘못 올려 발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에어비앤비는 구글 서버에도 잘못이 있다고 주장했다. 자사는 개인정보 외부 유출이 감지되면 관련 정보를 즉각 삭제하고 있지만, 구글이 자체 서버에 별도로 보관하고 있는 것이 개인정보 노출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구글 측은 에어비앤비가 주요 정보에 대한 검색을 막아놓지 않아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반박했다.

결국, 서로 자사의 과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던 에어비앤비와 구글은 협의 끝에 관련된 모든 신분증 사진을 삭제했다.

한편, 에어비앤비는 는 전 세계 누적 이용자만 4억 명에 달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