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희유치원 비리, 동탄유치원 학부모집회 촉발…"앞에선 교육자, 뒤에선 자영업자"
입력 2018-10-22 09:32

▲21일 오후 경기 화성 동탄신도시 센트럴파크서 열린 비리유치원 규탄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피켓을 들고잇다.(연합뉴스)

동탄지역 유치원 학부모들이 사립유치원 비리 보도 이후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21일 오후 동탄 유치원사태 비상대책위원회는 경기 화성시 동탄신도시 센트럴파크에서 집회를 열고,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과 유아교육의 공교육화를 촉구했다.

이날 장성훈 비대위 대표는 △국가 회계시스템 에듀파인 도입 △사립유치원 도입 △입학설명회 및 추첨제 반대 △국공립유치원 확충 △적발 유치원 강력 처벌 등을 요구했다.

그는 "이번 집회를 시작으로 사립유치원 원장들의 비리를 채우고 욕심을 채우려던 그 생각들이 우리 아이들의 머릿속에 지식으로 가득 차기를 바란다"며 "우리 아이들, 우리가 지킬 수 있도록 같이 목소리 높여달라"고 말했다.

장 대표에 이어 집회 참가자들은 '바로 서는 유아교육 공교육화 이루자', '금쪽같은 우리 아이 엄마·아빠가 지켜줄게'라는 구호를 외치며 발언에 나섰다. 또 '앞에서는 교육기관 뒤에서는 자영업자', '교육은 교육기관에서, 사업은 사업체에서, 도둑질은 그만'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집회에 참석했다.

이번 집회는 동탄에 위치한 환희유치원 원장이 교비 약 7억 원을 부정하게 사용한 것이 경기교육청 감사결과 확인되면서 촉발됐다. 해당 유치원 원장은 명품 가방을 사고 숙박업소와 성인용품점, 노래방 등에서 돈을 사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날 집회에는 동탄·오산지역 사립유치원 학부모 500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해 비리 내용이 적힌 풍선을 터뜨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비리 규탄 발언을 이어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