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이웨이’ 이광기, 7살 아들 신종플루로 잃어 “보험금 쓸 수 없어 모두 기부해”
입력 2018-10-18 22:34   수정 2018-10-18 23:02

(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배우 이광기가 먼저 떠나보낸 아들 설규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배우 이광기가 출연해 2009년 7살 어린 나이에 신종플루로 세상을 떠난 아들 석규를 그리워했다.

이날 이광기는 “그때는 왜 하필 내 가정에 이런 일이 일어났나, 세상이 원망스러웠다”라며 “내가 공인이라는 것도 싫었다. 보통사람이었다면 그저 우리 가족만의 슬픔이었을 텐데 전 국민이 다 알게 되니 날 짓누르는 게 컸다”라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이광기는 전날까지도 멀쩡했던 아들을 눈앞에서 떠나보낸 뒤 자살 시도 직전까지 갔다고 고백했다. 그는 “창문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데도 두렵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아들을 보기 위해 하늘을 보는데 별이 너무 예쁜 거다”라며 “그 순간 감사함이 생기더라. 우리아이가 떠날 때 7살이었다. 영원히 내 기억 속엔 가장 예쁜 모습만 남겨주셨구나 싶더라”라고 털어놨다.

또한 이광기는 “아이의 주민등록을 말소하지 못했다. 나눴더니 취학통지서가 날아왔다. 그걸 두고 아내와 많이 울었다. 잡고 있다고 해서 결코 좋은 것만이 아니었다”라며 “주민등록등본을 말소하며 아이가 함께 있는 등본을 수십 장 뗐다. 그 후로 초등학교 앞을 지나면 눈물이 났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어 이광기는 “석규의 보험금이 들어온 통장을 안고 또 울었다. 그 돈을 쓸 수가 없어 모두 기부했다”라며 “아들에게 고맙다. 한쪽만 바라보던 나를 우리 석규가 못 보던 것까지 보게 해줬다”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