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장균 검출 논란’ 한라산소주, “지하수 적합판정, 깨끗한 소주 생산중” 해명
입력 2018-10-18 17:20   수정 2018-10-18 17:56

한라산소주에 대장균이 발견됐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난 가운데 한라산 측이 해명의 뜻을 밝혔다.

18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제주를 대표하는 소주 '한라산'을 제조하는 한라산이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지하수 수질검사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 관계자는 "수소이온(PH) 농도 수치가 높고 총대장균도 검출돼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한라산은 같은 날 해명 자료를 내고 “한라산 소주는 안전한 수질 관리체계로 깨끗한 소주를 만든다”고 밝혔다.

한라산은 “신공장 건설 과정에서 약 20일간 (소주) 생산중단 시기가 있었다. 자체 점검 차원에서 지하수를 취수해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수질 검사를 의뢰했다. (그 결과) 총대장균군과 PH농도 등 2가지 항목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장 증축에 따라 기존공장이 생산 중단된 상황으로, 지하수 미사용으로 세균이 일시적으로 번식해 수질이 오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하고 "이후 적법 절차에 따라 재검사한 결과 지난 8월29일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회사 측은 “부적합 판정을 받은 날부터 적합판정을 받은 날 사이에 한라산소주를 생산·유통하지 않았다. 일부에서 축산 폐수와 연계해 왜곡하지만, 전혀 상관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라산 측은 아울러 “한라산에서 사용하는 지하수에는 축산 관련 오염물질인 질산성질소가 거의 없다. 현재는 정상가동되고 있으며, 높은 수준의 수질 관리체계를 수립해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