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낸시랭 "남편, 리벤지 포르노 협박…영상 복원시켰을 것"
입력 2018-10-17 10:48

(이투데이DB)

결혼 10개월 만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행위예술가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으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낸시랭은 17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남편으로부터 리벤지 포르노 공개 협박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저한테 이런 일이 벌어질 줄은 상상조차도 할 수가 없었고, 정말 참담하다"고 말했다.

그는 "구하라 씨가 왜 그렇게 무릎 꿇고 남자 친구한테 빌었던가 그 심정이 충분히 이해가 된다"며 "여성으로서, 알려진 사람으로서 얼마나 무섭고 절망적인지 저 또한 똑같이 느끼고 있다"고 고통을 토로했다.

진행자가 보복성 동영상 협박은 언제 받았는지 묻자 낸시랭은 "10월 15일 새벽 협박을 받았고, '동영상 유포하면 너의 생명, 연예인으로서의 생명도 끝날 것이다'는 메시지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다 죽여버리겠다, 함께 죽자, 너 가만 안 놔두겠다, 뭐 나는 이미 징역을 오래 살았었기 때문에 징역살이하면 상관없지만, 너는 이제 팝아티스트로서의 인생, 네 인생은 끝이다' 등의 협박 문제를 계속 보냈다"고 주장했다.

동영상에 대해서는 "분명히 같이 지웠는데 이걸 따로 빼돌렸었던 건지, 아니면 복원을 시킬 수 있는 기술이 있어서 한 건지 저는 모르겠다"며 "그걸 보는 순간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낸시랭은 인터뷰 말미에 "동영상을 유포하려고 하는 사람들과 제 남편이 해당 행위가 중범죄가 될 수 있다는 것과 큰 중형이 선고될 수 있다는 것을 알면, 자기가 얼마나 나쁜 짓을 하려고 하는지 알면, 당장 중단하기를 바란다"라고 알렸다.

한편, 낸시랭과 왕진진은 지난해 12월 27일 혼인신고를 해 법적 부부가 됐지만, 결혼 10개월 만에 언론을 통해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