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식증, 의지 문제 아니라 질병"…폭식증이란? 환자 중 절반이 20·30대 여성
입력 2018-10-16 16:13   수정 2018-10-16 16:15

음식을 과다 섭취한 후 구토하거나 설사약 등을 먹는 폭식증 환자 중 절반은 20~30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민주평화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연령별·성별 폭식증 현황'에 따르면 2013~2017년 폭식증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은 총 1만6934명으로 집계됐다.

폭식증 환자 중 여성 비율은 89%로 1만5029명에 달했다. 반면 남성 환자는 11%로 1905명에 불과했다.

특히 여성 환자 중 20~30대가 절반 이상인 52.6%였다. 5년 동안 폭식증으로 병원을 찾은 20대 여성은 5167명(30.51%)이었고 30대는 3746명(22.12%)였다.

폭식증은 음식 섭취에 대한 통제력을 잃고 단시간(약 2시간)에 일반인이 먹을 수 있는 양보다 명백히 많은 양을 섭취한 후 구토를 하거나 설사약 등을 사용하는 비정상적 행위를 반복하는 증상이다.

폭식증의 원인으로는 날씬함에 대한 사회적 기대에 부응하고자 하는 심리와 취업·학업 스트레스 등이 꼽혔다. 자신의 체중과 체형에 집착해 폭식한 후 구토 등을 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광수 의원은 "폭식증 환자들을 '의지가 약해서', '결단력이 없어서' 등 너무 쉽게 생각하고 바라보는 사회적 분위기가 큰 문제"라며 "폭식증은 의지가 아니라 뇌의 전달 체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의지의 문제가 아니라 질병으로 인식하고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