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기 치솟는 SUV, 현대차 '펠리세이드' 3년 만에 노크
입력 2018-10-15 13:32

(연합뉴스)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인기가 높아지는 가운데 대형 SUV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업계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모양새다. 현대차는 12월 대형 SUV 출시를 통해 SUV 라인업 다양화에 나선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12월께 신형 대형 SUV를 출시한다. 차 명칭으로는 펠리세이드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베라크루즈 단종 이후 3년 만에 대형 SUV 시장에 도전장을 내는 것이다.

현대차는 6월 부산 국제모터쇼에서 콘셉트카 '그랜드마스터 콘셉트'를 공개한 바 있다. 펠리세이드는 그 디자인을 계승한 양산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의 펠리세이드 출시는 지난해 소형 SUV 코나 출시에 이어 SUV 라인업 강화를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로써 현대차는 코나(소형)-투싼(준중형)-싼타페(중형)-펠리세이드(대형)로 이어지는 탄탄한 SUV 라인업을 구축하게 된다.

한국지엠도 내년 상반기 대형 SUV 트래버스를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미국 본사와 협의하고 있다. 트래버스는 전장이 5M가 넘는 7인승 또는 8인승 SUV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북미서 인기리에 판매되는 차종으로 충분한 수입 물량 확보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쌍용차의 경우 G4 렉스턴 2019년형 모델을 바탕으로 대형 SUV 시장에서 인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2019년형 G4 렉스턴은 국내 SUV 최초로 손을 대기만 하면 문을 열고 잠글 수 있는 '터치 센싱 도어'를 적용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G4 렉스턴의 경쟁 모델인 기아차 모하비도 이달 초 2019년형 모델이 출시됐다.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i(아이)'를 탑재해 내비게이션 검색 편의성과 정확도를 높였다. 서라운드 뷰 모니터는 주행 중 후방영상을 제공하도록 개선됐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중형 SUV 고객 중 대형 SUV에 대한 수요가 상당하다"며 "아직 국내 대형 SUV 시장은 규모가 작지만, 앞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