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조작’ 폭스바겐코리아 “독일서 배기가스 규제 인증…부정 수입 아냐”

입력 2018-10-15 13:05

제보하기
첫 공판준비기일 변론 종결…타머 전 사장 분리 공판

(이투데이DB)
배출가스를 조작한 차량을 국내에 부정 수입한 혐의를 받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AVK) 측이 혐의 사실을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1부(재판장 김연학 부장판사)는 15일 관세법 위반 혐의를 받는 요하네스 타머(62) 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사장 등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의 출석 의무가 없어 타머 전 사장은 출석하지 않았다. 다만 전ㆍ현직 임원 윤모 씨와 박모 씨는 법정에 자리했다.

이날 타머 전 사장 측 변호인은 “유로6 기준을 위반한 차량을 수입했다는 것과 관련해 배출 허용기준을 위반했는지가 의문”이라며 “정상적 절차에 따라 인증 신청을 했고, 부정한 방법으로 인증을 받은 적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배기가스 규제) 인증은 독일 현지에서 이뤄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는 알 수 없었다”며 “관련 내용을 알지 못해 부정 수입에 고의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측 변호인은 “유로5 인증 문제의 경우, 부정한 방법으로 평가했냐는 쟁점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유로6는 추후 기술적 결함이 발견된 것이어서 부정한 방법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재판부는 이날로 공판준비기일을 종결하고, 대기환경법 위반 혐의 재판과 병합해 조만간 선고하기로 했다. 다만 타머 전 사장은 재판에 불출석하고 있어 다른 피고인들과 재판을 분리해 공판준비기일을 이어가기로 했다.

앞서 타머 전 사장 등 전·현직 임원들은 디젤차 배출가스 기준에 미달하는 차량을 국내에서 불법 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기환경법 위반 혐의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 8월, 검찰은 타머 전 사장 등 피고인 일부에 대해 배출가스가 조작된 차량을 수입하는 과정에서 관세법을 위반한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이들은 2011년 7월부터 2013년 8월까지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조작해 배출허용기준에 맞지 않는 유로 5 경유차 총 4만 6317대 등을 수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폭스바겐은 인증시험 모드에서는 유해물질인 질소산화물(NOx)을 덜 배출하고 실주행 모드에서는 다량 배출하도록 장치를 조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렘데시비르’ 국내 긴급승인 임박…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속도가 성공열쇠
  • 2
    신동 경고, 이특 이어 해킹 피해…트위터에 남은 의문의 문자 “다 잡아낼 거다”
  • 3
    부부의 세계 방심위, ‘권고’ 처분받은 이유…부부 폭행 장면 등 재방송이 문제

사회 최신 뉴스

  • 1
    [출근길] '경주 스쿨존 사고' CCTV 추가 공개 "고의성 여부 수사"·유은혜 "지금 등교 못 하면 올해 아예 못해" 外 (사회)
  • 2
    [출근길] 유재석 이효리 비, 혼성그룹 사진 추가 공개·SES 출신 슈, 대여금 소송 패소 外 (연예)
  • 3
    "건설=남성 고정관념 깨자"…여성가족부-오티스 자율협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