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방 흉기 사망, 살해 동기보니…"내 테이블 늦게 정리해 집에서 흉기 가져왔다"
입력 2018-10-15 09:47

PC방 흉기 사망 사건의 내막이 밝혀졌다.

14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PC방 종업원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30살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이날 오전 8시 10분쯤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에서 21살 종업원 B 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PC방 입구 앞 로비에서 B 씨의 안면부에 수차례 흉기를 휘둘렀다. PC방에 있던 현장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현장에서 쓰러진 B 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3시간 만인 이날 오전 11시쯤 사망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르바이트 직원이 테이블 정리를 늦게 해줬다"며 "그의 불친절한 태도에 화가 나 집에서 흉기를 가져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