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ㆍLTE 데이터 동시전송 기술승인…5G 성능 높인다

입력 2018-10-14 10:50

중국 청두서 열린 ‘3GPP회의’서 자사 5G-LTE 주파수 융합 표준 승인 받아

(사진제공=SK텔레콤)

5G 및 LTE 주파수를 동시에 활용해 데이터를 전송하는 주파수 융합 표준이 국내 최초로 적용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중국 청두에서 열린 ‘국제이동통신표준화기구 3GPP회의’에서 5GㆍLTE 주파수로 데이터를 동시에 전송할 수 있는 주파수 융합 표준을 승인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자사가 보유한 모든 5G 주파수(3.5GHz, 28GHz)와 LTE 주파수(800MHz, 1.8GHz, 2.1GHz, 2.6GHz)를 동시에 활용해 데이터를 주고 받는 ‘듀얼 커넥티비티(Dual Connectivity)’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LTE에서는 여러 주파수 대역으로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하기 위해 ‘캐리어 어그리게이션(Carrier Aggregation)’이라는 주파수 묶음 기술을 활용했다. 하지만 5G, LTE와 같이 세대가 다른 통신 기술을 동시에 활용해 여러 주파수 대역으로 데이터를 전송하기 위해서는 듀얼 커넥티비티 기술이 필요하다.

SK텔레콤은 이번 3GPP회의에서 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모든 5GㆍLTE 주파수 융합 조합을 제안했다. 또 이 조합으로 데이터를 동시에 전송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주파수 간 간섭을 최소화하기 위한 적정 주파수 출력 · 보호 방안에 대해 발표했으며 이를 표준으로 승인 받았다.

이 조합은 5G와 LTE 통신기술을 동시에 활용해 여러 주파수 대역으로 데이터를 전송하는데 사용된다. 이를 상용망에 적용하면 이용자는 5G와 LTE가 구축된 모든 지역에서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특히 SK텔레콤은 5G 상용망에 여러 대역의 LTE 주파수를 묶어 전송속도를 높이는 캐리어 어그리게이션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 이통통신사 중 유일하게 1Gbps급 LT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5G 주파수(3.5GHz)까지 묶으면 최대 2.5Gbps까지 속도를 확보할 전망이다.

SK텔레콤 박종관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 상용화 초기 단계에는 5G와 LTE가 병행 사용된다”며 “이번 주파수 융합 표준 승인을 계기로 고객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내외 제조사 및 장비 업체와 5G 기술 생태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수미 아들, 아이스하키 선수→사업→서효림과 열애…“어린 시절 때리며 키웠다”
  • 2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골수 공여자 등장에 백혈병 완치 희망…골수 이식 무엇?
  • 3
    ‘살림남2’ 김승현, ‘알토란’ 작가와 결혼 임박…딸 수빈의 반응은? “내가 있으면 이상하니까”

기업 최신 뉴스

  • 1
    SSG닷컴, 가로수길에서 ‘쓱퍼마켓’ 열고 나눔 바자회…"쇼핑하고 기부하고"
  • 2
    롯데마트, 제 5회 GAP 우수사례 경진대회 유통부문 1위 수상
  • 3
    해피콜, 박소연 대표 취임 3개월… ‘밀레니얼ㆍ마케팅ㆍ디자인’ 강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