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불완전판매' 의혹 하나은행...금감원장 "11월 검사나갈 것"

입력 2018-10-12 18:04

제보하기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10.12(사진=연합뉴스)

KEB하나은행이 '최고위험' 금융상품 일부를 '중위험'으로 속여 팔았다는 의혹 관련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1월 하나은행에 검사를 나갈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하나은행 불완전판매 의혹을 제기하자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하나은행이 판매한 상품은 키코(KIKO) 상품보다 덜 위험하다고 이야기할 수 있다"면서도 "앞으로 불완전판매 부분을 집중적으로 다루고 내부통제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지난해 11월부터 '하나ETP신탁 목표지정형_양매도 ETN(상장지수증권)' 상품을 판매했다. 일정 범위에서 코스피 200 지수가 횡보할 때 수익을 내지만 지수가 폭등·폭락할 때는 손실을 보는 상품이다.

하나은행은 이 상품 투자위험등급을 '최고위험'으로 분류했다. 그러나 직원 참고 자료에는 '중위험 중수익 투자상품'으로 표시돼있다. 이 때문에 일부 '불완전판매'가 이뤄졌다는 것이 최 의원 주장이다. 지난해 11월부터 올 8월까지 8283억 원치를 판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박보검 닮은꼴' 김민서 악플러 고소 경고·정글의 법칙 종영·플레디스 한성수, 저작권 부당 이익 의혹·쌍갑포차 전창근 논란에 JTBC "근거 없어"·'마약 수사 무마 의혹' 양현석 재수사 (연예)
  • 2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3
    [오늘의 청약 일정]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 퍼스트' 등 청약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간판’ 내린 한국테크놀로지그룹…법원, 상호사용 강제 집행 절차
  • 2
    위더스제약, 증권신고서 제출…7월 코스닥 상장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지니뮤직, 텐센트뮤직에 케이팝 음원 공급 ‘상한가’ㆍ희토류 테마주 ‘강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