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풍진 유행 '적신호', "태아사망 원인 될 수도"…초기산모 특히 취약
입력 2018-10-12 15:29   수정 2018-10-12 16:20

(출처=KBS 1TV 방송 캡처)

일본 곳곳에 풍진이 유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돼 현지 여행에 빨간불이 켜진 모양새다.

12일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일본에서 풍진이 유행하고 있는 만큼 여행을 예정하고 있는 사람은 사전 접종을 하는 게 안전하다"고 발표했다. 특히 풍진 면역 증거가 없는 3개월 이내 초기 임산부의 경우 풍진 감염시 기형아 출산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주의를 요한다.

일본에서 유행 중인 풍진은 감염 당사자에게 심한 증상을 나타내지는 않지만 태아에게는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신 3개월차 이내의 임산부가 풍진에 감염되면 태아가 85% 확률로 선천적 기형을 가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풍진으로 인한 태아 기형으로는 자궁 내 발육부전, 백내장, 난청, 선천성 심장질환, 폐동맥 협착, 소두증 등이 있다. 심한 경우 태아가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일본 여행 중 유행 중인 풍진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여행 최소 4주 전까지 예방접종을 마치는 게 안전하다. 생후 6~11개월의 영아는 1회 접종 이후 최소 4주 이후 출국하는 편이 바람직하다는 전언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