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국감] 연매출 5천만원 이하 영세 자영업자, 1년새 매출 4% 감소
입력 2018-10-12 11:19

만성화한 경기 침체와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비용 증가로 올 상반기 영세 자영업자들의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유섭 의원(인천 부평갑)이 여신금융협회로부터 제출받은 8개 카드사 매출 자료에 따르면, 가맹점 2곳 중 1곳에 달하는 연 매출 5000만 원이하 영세 가맹점의 올 상반기 월평균 매출금액이 182만5000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190만4000원보다 4.1%나 줄어든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별로도 전국 17개시도 모든 지역에서 월평균 매출금액이 줄었는데, 광주가 –5.4%로 감소폭이 가장 높았고 뒤이어 서울 –5.2%, 경기 –5.1%, 제주 –4.9%, 대전·세종·울산 각각 –4.7% 순이다.

특히 연매출 5000만 원이하 가맹점 중에서도 소상공인 관련 유통, 숙박, 음식점, 의류 등 11개 업종의 올 상반기 월평균 매출금액이 190만2000원으로 지난해 201만7000원에서 1년 새 5.7% 줄어들었다.

업종별로는 소상공인 관련 대표적인 업종인 유통업이 8.2%나 감소됐고, 숙박업종 –8.0%, 요식(음식)업종 –5.6%, 의류업종 –5.1%, 가구업종 –4.8% 등 11개 업종 전체가 감소했다.

특히 연매출 2억 원 이하 매출구간 별 소상공인 업종 가맹점의 매출 자료를 보면, 연매출 1억 원~2억 원 이하 가맹점이 지난해 대비 –1.5%, 5000만 원~1억 원 이하 가맹점 –3.2%, 5000만 원 이하 가맹점 –5.7%로 연매출이 낮은 가맹점일수록 매출 감소폭이 더 높았다.

정유섭 의원은 “가뜩이나 얼어붙은 골목상권 경기에 최저임금 인상 및 근로시간 단축 등의 악재까지 겹치면서 영세 자영업자들을 더욱 옥죄게 만든 것”이라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