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정미 "트럼프 '승인' 발언, 국민 ‘모욕’… 외교적 ‘갑질’”
입력 2018-10-12 11:46
“남북미는 공동운명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노동위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2일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approval)'이란 표현수위는 주권국가이자 동맹국인 우리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에서 "한미동맹은 미국의 일방적 지시에 좌우될 수 없으며 그래서도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5.24 조치는 유엔(UN) 제재와 무관한 우리 정부의 독자 제재"라며 "제재의 지속 여부는 우리가 결정할 영역의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당연히 독립적 결정을 내릴 수 있으며, 필요하다면 미국과 의논할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간 선거가 치러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치적 레토릭이었다고 해도, 이번 승인 발언은 한미동맹의 현실과 당위를 무시한 외교적 ‘갑질’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남·북·미 삼자는 이제는 말 그대로 공동운명체다. 남·북·미 평화열차에 일등칸, 이등칸이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미국 정부는 동맹의 일원이자 평화의 동반자를 무시하는 부적절한 발언을 거두고, 평화와 협력의 세계로 성큼성큼 앞장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