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하나은행, ‘최고위험’ 상품 중위험으로 불완전판매 논란”

입력 2018-10-12 10:57수정 2018-10-12 14:16

▲KEB하나은행이 '양매도 ETN' 상품을 판매하는 직원들에게 제공한 자료. 상품에 대해 '중위험 중수익 투자상품'이라고 설명돼 있다.(사진제공=최운열 의원실)
KEB하나은행이 8000억 원 넘게 판매한 최고위험 등급의 파생결합증권을 ‘중위험‧중수익’으로 속여 팔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최운열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최근 1년간 ‘하나ETP신탁 목표지정형 양매도ETN(상장지수증권)’ 상품을 8283억 원 판매해 총 69억 원의 수수료 수익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상품은 일정 범위 내에서 코스피 200 지수가 움직일 경우 수익을 내는 반면, 시장의 변동성이 커 지수가 폭등‧폭락할 경우 손실을 본다. 원금 손실 가능성이 높아 하나은행은 이 상품을 ‘최고위험’ 등급으로 분류했다.

문제는 이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불완전 판매’가 있었다는 게 의원실의 지적이다. 의원실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이 상품을 ‘중위험‧중수익 투자상품’으로 표시해 일반고객이 투자위험 판단을 할 때 혼선을 유발케 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 상품을 가입하기 위해 투자성향을 기존보다 높게 변경한 투자자만 1761명, 투자금액 기준으로 1141억 원에 달한다.

최운열 의원은 “저금리 상황에서 안정적인 투자처를 고민하는 국민들에게 최고위험 등급으로 분류된 금융투자상품을 금융회사들과 언론이 ‘중위험·중수익’상품이라고 소개하는 행태가 만연하고 있다”며 “무분별한 용어 사용에 따른 불완전판매가 없도록 금융기관 내부통제시스템에 대한 금감원의 철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하나은행 관계자는 “해당 상품은 최고위험에 준하는 상품으로 고객에게 완전판매하고 있다”며 “이와 관련한 민원은 들어오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2
    구하라, 절친 설리에게 보내는 눈물의 편지…“네 몫까지 열심히 할게”
  • 3
    ‘피디수첩’ 프로듀스x101 조작, 연습생들은 알고 있었다…“스타쉽 연습생 경연곡 스포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리틀코리아 베트남] 보험시장 성장잠재력 한국의 10배…군침 흘리는 GA
  • 2
    “손해율 그나마 낫다”…메리츠화재, 법인 자동차 보험료 내린다
  • 3
    [리틀코리아 베트남] 한화생명 “전속설계사 확대·新시장 개척…2025년 ‘빅5’ 진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