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 건설대상/디벨로퍼부문] 대림산업, 석유화학·에너지 분야 디벨로퍼 역량 강화
입력 2018-10-11 18:56

대림산업은 차별화된 기술력과 사업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외 디벨로퍼 사업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대림산업은 ‘2018 이투데이 스마트 건설대상’에서 석유화학과 에너지 분야 등의 경쟁력을 인정받아 ‘디벨로퍼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미국, 필리핀, 호주, 파키스탄 등 많은 해외 국가에서 국내 기술력의 저력을 보인 점은 특히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림산업은 2015년 미국 ‘루브리졸’ 사와 폴리부텐 라이선스 계약을 맺어 국내 최초로 미국에 석유화학 기술을 수출하는 데 성공했고, 현재 태국 PTT글로벌케미칼의 미국 자회사와 함께 미국에 대규모 석유화학 단지를 개발하는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이 밖에도 호주 퀸즐랜드 주 ‘밀머란 석탄화력발전소’ 지분 인수, 파키스탄 ‘하와 풍력발전소’ 상업운전 실시 등 활발하게 해외 에너지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국내 신사업 추진에도 많은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 호텔 분야에서는 자체 개발 호텔 브랜드 글래드(GLAD)를 통해 대림그룹의 호텔 시공 및 운영 능력을 선보이고 있으며, 2016년엔 국내 최초 기업형 임대주택리츠 전문 자산관리사 대림 AMC를 출범시키는 성과를 거두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