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쉐린 가이드 서울, '빕 구르망' 61개 업소 공개
입력 2018-10-11 16:53

미쉐린 가이드 서울이 11일 '빕 구르망'(Bib Gourmand) 레스토랑 명단을 공개했다.

2018 에디션에 소개된 빕 구르망 48곳 중 2곳을 제외한 나머지 레스토랑이 그대로 유지됐다. 여기에 4곳의 '더 플레이트'가 포함됐고, 11곳의 새로운 레스토랑이 추가돼 총 61개의 레스토랑이 2019 새로운 빕 구르망에 선정됐다.

곰탕, 돼지국밥, 냉면, 칼국수부터 이탤리언 컨템퍼러리, 타이, 타이완 음식에 이어 탄탄면, 라멘까지 보다 다채로워진 61개의 2019 빕 구르망은 미쉐린 가이드 서울 웹사이트를 통해서도 확인 할 수 있다.

미쉐린 가이드에 소개되는 빕 구르망은 합리적인 가격에 훌륭한 음식을 제공하는 레스토랑을 의미한다. 미쉐린 마스코트 비벤덤이 입맛을 다시는 픽토그램으로 표시된다. 1957년 처음 도입되어 독자들에게 많은 호응을 받아왔다.

각 도시별로 구체적인 가격대(유럽지역 35유로, 일본 5000엔, 미국 40달러)를 기준으로 부여되며, 서울 편에서는 평균 3만5000원 이하의 가격에 식사를 제공하는 레스토랑에 한해 빕 구르망 선정 작업이 이뤄진다.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년 에디션은 오는 18일 공개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