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PC 한국 이어 싱가포르서도 쉐이크쉑 운영
입력 2018-10-10 09:08

(SPC)

SPC그룹이 싱가포르 쉐이크쉑 사업운영권을 획득했다.

쉐이크쉑이 싱가포르 시장 진출의 파트너로 현지 기업이 아닌 한국의 SPC그룹을 선택한 것이다.

SPC그룹은 싱가포르 전역에서 쉐이크쉑 사업을 전개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내년 상반기에 첫 매장을 열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앞서 SPC그룹은 지난달 25일 계열사 파리크라상과 美 쉐이크쉑 엔터프라이즈(Shake Shack Enterprise)가 ‘싱가포르 사업 운영에 관한 계약’을 맺었다. 이 계약에는 내년 상반기 중 1호점을 오픈이 포함됐다. 1호점은 내년 새롭게 개장하는복합쇼핑몰‘주얼 창이(Jewel Changi)’가 될 예정이다.

SPC그룹은 2016년 7월 서울에 한국 1호점인 ‘쉐이크쉑 강남점’을 선보인 이래 2년만에 7개 매장을 열고, 강남점을 세계에서 가장 매출이 높은 매장으로 육성했다.

쉐이크쉑 파트너사 중 유일하게 번(bun, 햄버거빵)을 본사로부터 공급받지 않고 직접 생산해 매장에 공급하고 있다.

쉐이크쉑 글로벌 라이센싱 총괄 마이클 칵(Michael Kark) 부사장은 “쉐이크쉑은 싱가포르의 지리적 중요성을 인지하고 꾸준히 기회를 모색해왔다”며,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쉐이크쉑을 운영하고 있는 SPC그룹과 싱가포르에서도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2024년까지 싱가포르 내에 10개 이상의 쉐이크쉑을 오픈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