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SNS 생방송 욕설 논란 사과 “변명의 여지없는 내 실수”

입력 2018-10-09 18:15

제보하기

(이투데이DB)

래퍼 쌈디(사이먼 도미닉)가 SNS 생방송 중 욕설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쌈디는 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밤 인스타라이브를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과 욕설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라며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쌈디는 “보내주신 비판과 우려의 말씀들 감사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쌈디는 8일 DJ 웨건과 함께 진행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욕설을 했고 해당 영상은 SNS 및 유튜브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며 논란이 됐다. 해당 방송에서 쌈디는 “인맥힙합이라고 X랄하고 있다”, “음악 하는 사람이 XX으로 보이나보다”, “추해서 하는 말이 아니라 항상 말하고 싶었다”라며 폭언을 이어가 논란이 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관악구청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 발생, 26세 남성 보라매동 거주자"…이동 동선 '17일~21일까지 대구 방문'
  • 2
    광명시청, 안내 문자 발송 "확진자 1명 명지병원 이송"…동선 확인하려 홈페이지 '폭주'
  • 3
    송파구청 확진자 동선 공개…송파 롯데마트, 2월 22일 확진자 체류 '26일 일부 매장 임시 휴업'

사회 최신 뉴스

  • 1
    화성시, 사망한 30대 男 ‘코로나19’ 검사…최근 고향 대구 방문 이력
  • 2
    대전시, 성세병원 간호사-역무원 ‘코로나19’ 확진…병동 코호트 격리 돌입
  • 3
    박원순 시장 “서울 소재 신천지 교인 2만8300명 내일까지 전수조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