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다희 아나운서, CJ그룹 장남 이선호 씨와 화촉…아나운서 출신 재벌가 며느리 누구?
입력 2018-10-08 20:13

▲이다희 아나운서(사진제공=스카이티브이)

이다희 아나운서(27)가 CJ그룹 장남 이선호 씨(28)와 부부의 연을 맺은 가운데 아나운서 출신 재벌가의 며느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8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가 이다희 전 아나운서와 화촉을 밝혔다. 비공개로 진행된 결혼식에는 이 회장 부부를 비롯해 손경식 회장 부부와 장녀 이경후 CJ ENM 상무 등 직계가족 10명과 소수의 하객만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부 이다희 아나운서는 미국 퍼듀대학(Purdue University)에서 사회학, 심리학을 전공, 졸업하고 2016년 스카이티브이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스포츠, 교양, 예능 등 양한 활동을 펼쳤다.

한편 아나운서에서 재벌가의 며느리가 된 인물로는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있다. 노 전 아나운서는 2006년 현대그룹 3세인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과 결혼했다.

미스코리아 출신 장은영 전 아나운서는 27살의 나이 차를 뛰어넘고 1999년 최원석 전 동아그룹 회장과 비밀리에 결혼했지만 11년 만인 2010년 이혼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