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라운드X, 속도 높인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공개
입력 2018-10-08 13:10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회사 그라운드X는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그라운드X는 기술 구조와 지향점을 담고 있는 ‘포지션 페이퍼’를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기술에 친숙하지 않은 일반 이용자들이 자연스럽고 쉽게 접할 수 있도록 기존 플랫폼이 갖고 있는 이용자 경험의 한계점을 개선하는데 중점을 뒀다. 토큰을 보관하기 위한 암호화폐 지갑 설치, 지갑을 사용하기 위한 개인키 관리 등 이용자 입장에서 불편한 경험을 최소화하고자 한다.

클레이튼은 대규모 이용자 대상의 디앱(DApp)이 운영될 수 있도록 속도와 성능을 향상시켰다. 비트코인이 한시간, 이더리움이 수분 걸리는 거래 성사 시간을 1초 안팎으로 단축시켰으며 초당 거래내역수(TPS)를 1500까지 끌어올렸다. 특히 합의가 필요한 작업은 책임감이 강한 서비스 사업자들로 이루어진 합의 노드(Consensus Node)에서 처리하고, 합의가 필요 없는 읽기 요청 등의 작업은 레인저 노드(Ranger Node)가 담당하게 해 속도를 높이는 방식을 사용했다.

그라운드X는 우선 파트너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 뒤 일반 대중들에게 소스 코드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후 절차를 거쳐 내년 1분기 중 정식으로 오픈한다는 방침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블록체인의 대중화를 위해서 대규모 이용자를 확보한 블록체인 서비스가 등장해 블록체인 기술의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이용자, 기업, 개발자 친화적인 UX 로 클레이튼을 개발했고 파트너들과 완성도있는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