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울증·ADHD 청소년, 디딤센터서 정서적 안정감 찾았다
입력 2018-10-08 06:00
'국립중앙청소년디딤센터' 개원 6주년 기념 심포지엄 개최

▲디딤센터 입교 후 정서·행동장애 청소년의 자기만족도, 자아존중감 등 긍정지수가 향상했다.(사진제공=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는 '국립중앙청소년디딤센터'(이하 디딤센터) 개원 6주년을 맞이해 8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고(高)위기 청소년 치료·재활 프로그램은 얼마나 효과가 있는가?'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정서‧행동장애 고위기 청소년'은 우울, 불안, 충동성,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학교부적응 등 다양하고 복잡한 위기수준의 문제를 지니고 있으며, 집중적이고 즉각적이며, 지속적인 지도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청소년을 가리킨다.

디딤센터는 여성가족부가 복권위원회 복권기금을 지원받아 정서‧행동문제 청소년(만 9~18세)들 대상으로 상담 및 정신의학적 진료, 대안교육, 진로탐색 및 각종 치유․회복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기관이다.

2012년 개원 이래 디딤센터를 거쳐 간 청소년은 총 5100여 명으로, 최근 5년(2013~2017년)간 조사결과에 따르면, 참가자들의 우울‧불안‧폭력‧강박증 등 위험지수는 평균 20.4% 감소했고, 자기만족도‧자아존중감 등 긍정지수는 평균 12.5% 증가하는 등 효과가 확인됐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학계, 정책전문가, 현장종사자등이 참석해 정서·행동문제 청소년에 대한 거주형 치료재활 프로그램의 효과성과 성과를 진단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한다.

심포지엄의 첫 번째 발표자인 이은주 서울대학교 교육연구소 객원연구원은 디딤센터 네 영역(주·야간 생활지도, 상담, 활동) 전문 지도자의 24시간 돌봄으로 입교 청소년들의 정서행동이 어떻게 긍정적으로 변화되었는지 분석한다. 공윤정 경인교육대학교 교수와 장근영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박사는 디딤센터와 같은 '24시간 청소년 생활돌봄 프로그램'이 전문 분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논의한다.

두 번째 발표자인 신학승 디딤센터 선임연구원은 가족 기능의 회복이 청소년 정서·행동 치료에 가장 큰 요인이라는 점에 기반해 진행되는 '찾아가는 부모코칭 프로그램(패밀리멘토링)'을 소개한다. 패밀리멘토링은 디딤센터 프로그램 참가자 중 돌봄이 취약한 가정(연 40가정)을 대상으로 '패밀리멘토'가 정기적으로 방문해 자녀와 의사소통 방법 등 건강한 자녀 양육 태도에 대해 조언하고, 청소년들이 가정으로 복귀했을 때 가족구성원과 정서적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윤기선 패밀리멘토링 멘토는 디딤센터 수료 후 현재 10회 걸쳐 진행되는 패밀리멘토 프로그램을 연장 운영할 필요성을 강조하고, 최인재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패밀리멘토링제 효과성을 높이기 위한 멘토 양성프로그램을 제안한다.

이기순 여가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여가부는 정서‧행동장애를 겪는 청소년들에게 거주형 치료재활 프로그램 참여 기회를 넓히기 위해 오는 2021년까지 대구에 디딤센터 추가 1개소를 개원할 예정"이라며 "정서‧행동문제 청소년의 치료·재활 효과를 높이기 위해 디딤센터의 그간의 운영 노하우를 반영한 프로그램을 개발, 보급하고 정서·행동문제를 선제적으로 연구해 우리 청소년 누구나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