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판빙빙 아파트 41채 매각, 일괄 매수 희망·시세보다 30% 싸게 내놔 '세금 대체 얼마길래?'
입력 2018-10-05 16:12   수정 2018-10-05 16:29

(출처=판빙빙 웨이보)

중국 톱여배우 판빙빙이 거액에 달하는 세금 납부를 위해 아파트 41채를 매각할 것으로 보인다.

홍콩 빈과일보는 5일(한국시간) 판빙빙이 탈세로 1400억 원이 넘는 세금과 벌금을 납부하기 위해 아파트 41채를 팔아 자금을 마련하려고 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판빙빙 소유로 추정되는 아파트 41채는 일괄 구매를 희망한다는 조건이 붙었으며, 시가보다 최대 30% 싸게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판빙빙 아파트뿐 만 아니라, 남자친구인 배우 리천도 자택도 급매물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 도심에 분포돼 있는 이들 주택의 총면적은 9882㎡에 달한다.

한편 판빙빙은 탈세 혐의가 불거진 이후 4개월간 종적을 감춰 사망설, 감금설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이며 팬들의 걱정을 샀다. 그러나 판빙빙은 최근 중국 세무당국으로부터 탈세액의 4배인 1438억 원의 세금과 벌금을 부과 받은 뒤,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공식 사과의 뜻을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