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갑 장관, 경총·대한상의 상견례…"사회적 대화·일자리 해결 역할 기대"
입력 2018-10-05 13:00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를 방문,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5일 취임인사 차 한국경영자총협회와 대한상공회의소를 잇달아 방문해 손경식 경총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만났다.

이 장관은 손 회장과 만남에서 "우리나라 노사관계의 실타래가 엉켰는데 사회적 대화를 통해 하나하나 푸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사회적 대화가 본격적인 가동을 앞두고 있어 경총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손 회장은 "노사 문제가 안정을 찾아야 하는데 사회적 대화가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앞으로 좀 더 발전적으로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박 회장과 만남에서는 "여러 고용지표가 어려운 상황으로 가고 있어 걱정이 많이 된다"며 "일자리 문제를 빨리 회복하기 위한 여러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런 과정에서는 정부 혼자만의 힘으로는 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기업, 경영계를 대표하는 대한상의에서 많은 역할을 해줄 것으로 생각하고 그런 역할을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신 장관님이 오셔서 상당히 희망적으로 생각한다"며 "노동이슈를 둘러싼 환경을 보면 우선 상당수 근로자들이 저임금 근로자이고, 근로시간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 중에서도 긴 편에 속한다는 현실에 대해선 팩트이기 때문에 부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회장은 "정책 믹스(조합)가 다양해질 필요성이 있다는 바람이 있다"며 "특히, 기업 입장에서는 예측 가능성이 대단히 중요하기 때문에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해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박 회장은 최저임금 결정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대한상의가 제안한 '3단계 프로세스'에 대한 검토도 요청했다.

이에 이 장관은 "건의문을 잘 받아 내부 검토하고 있다"며 "국회 논의 과정에 참여해 충분한 논의가 이뤄지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